이탈리아 로마 콜로세움, 핀치오 언덕, 스페인 광장, 트레비 분수 3박 4일-둘째 날

0 Shares
0
0
0

18년 8월 19일 일요일.

​로마 날씨 맑음.

더 하이브 첫 조식!!
호텔에 오면 조식은 항상 기다려진다.
요기는 조식 먹는 식당이 꼭대기 층에 있어서
경치 보기도 참 좋고, 넓기도 하다~~

​아직 공사가 덜 된 곳도 보이고,
저 멀리 마조레 성당도 보인다~
전망이 참 좋구려~
이른 아침이라서 그런지 참 상쾌하고~ 하늘도 참 맑다!!

더 하이브 호텔 로비도 고급스럽더니,
조식 먹는 공간도 참 고급스러운 분위기이다.

​다양한 조식과 깨끗한 테이블과 의자들
각 테이블에 올려진 생화까지 참 맘에 든다.
다만 여기 직원들이 산만하고 정신이 없다.
좀 불친절한 느낌도 들고…
왠지 이 호텔 대표는 중국 사람일 것 같은 느낌이다.

오늘에 코스는 콜로세움!!
로마 하면 딱!! 떠오르는 곳!!

​한참 미드에 빠져있을 때
스파르타쿠스를 열심히 보았는데,
그 드라마에서 자주 나왔던 장소가 콜로세움이였다.
검투사들의 경기!! 웅장하고 멋있었던~
로마의 역사속을 볼 수 있다는 생각에 조금은 설레였던것 같다.

스파르타쿠스는 생각보다 야한 장면이 많이 나와서 놀랬던 드라마인데;;
출퇴근 시간이 1시간이 넘게 걸리다보니 심심하기도하고, 뭘할까하다
요 드라마를 봤는데, 지하철 안이라서 참 민망했던 기억이 떠오른다 ㅋㅋㅋ

사실 로마는 갈생각도 없고,
어딜 가야지 라는 계획도 없었는데,
다 오빠 덕분에 좋은 구경 다 한것 같다!!

저기 보이는 로마 황제 콘스탄티누스 1세가 만든 콘스탄티누스 개선문이 보인다.

​역시나 8월 극성수기라서 그런지 이른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사람이 참 많다.
여름이라서 햇빛도 뜨겁고, 줄도 정말 길고,
직사광선이 정수리로 쏟어져 내리는데 저 긴 줄을 기다릴 수 없다!!

그래서 우리 똑똑한 오빤 기다림 없이 바로 들어갈 수 있게 검색해서
우리는 바로 콜로세움으로 들어간 게 아니라
포로 로마노, 필라티노 언덕을 본 뒤 마지막으로 콜로세움으로 들어갔다.

​콜로세움 통합 입장권 2장 24유로.

둘이서 찍은 사진이 얼마 없다며,
나름 같이 찍겠다고 찍은 사진!!
내 뒤에 오빠 있다!!

여기서 다양한 꽃들을 볼 수 있었는데,
그중에서 나는 이 꽃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.
이 모양으로 핀 이나 귀걸이를 만들면 참 예쁘겠다.

로마는 신기하게도 그늘로 들어가면 참 시원했다.
나이가 20대가 아니라서 그런지 쉬어가며 관광하지 않으면,
체력이 딸려서 너무 힘이 들었는데,

여기서는 쉬엄쉬엄 요렇게 쉬어가며 구경하니
힘들지 않게 기분 좋게 관광할 수가 있어서 좋았다.

​오빤 빨리 오라며 먼저 앞장서서 갔지만,
난 끝까지 충분히 쉬어가며 움직였다는~

​앉아서 쉬고 있지만 사실 사람 구경 중인 나~

팔라티노 언덕으로 이어지는 이 테라스를 올라가려고
어디로 가야 하는지 한참 동안 찾았다는;;
저 위에서 보는 포로 로마노의 전체 모습을 내려다보고 싶었다.

위에 올라가서 보니 왠지 모르게 횡~한 느낌도 있고,
꽤 넓고 그늘이 많이 없어서 관광하기 힘들었던;;

우리는 항상 삼각대를 챙겨가지 않아서 함께 찍은 사진이 없다.
사진을 같이 찍는 걸 좋아하지도 않고,
나를 찍어주는 걸 더 좋아하는 오빠라~
하지만, 나는 함께 찍은 사진을 갖고 싶어 근처 한국 사람에게 사진을 찍어달라고 부탁했다.

한국 사람에게 부탁하는 이유는 물론 편한 것도 있지만,
사진을 정말 잘 찍어준다.
덕분에 다양한 각도로 여러 장에 사진을 얻을 수 있었다는~
감사합니다~

콜로세움 앞쪽에 보이는 개선문.
이 개선문이 로마시대에서 가장 오래된 개선문이라던데,
내가 보기에는 파리에서 본 개선문과 정말 비슷하게 생긴 것 같다.

로마시대에 만들어진 원형 경기장 중 가장 큰 콜로세움!!
사실 안으로 들어왔을 때 너무 훼손된 모습으로 생각보다 볼 게 없어 아쉬웠다는…
그래서 밖에서 보는 게 더 멋지다는 평가를 하는구나…라는 생각이 들었다.

​하지만, 내부에 들어와서 보면 그 압도적인 존재감과 영화 속 장면들이 생각나니,
밖에서만 보면 서운할 듯!!
오빠는 2천 년이 넘는 건물인데 이만큼 보존했다는 게 더 경의롭다며,
참 좋아했다.

​그렇게 콜로세움까지 관광을 다 끝낸 우리는 점심을 먹기 위해 나왔는데,
체력도 딸리고, 어딜 갈 생각이 들지 않아서
호텔 들어가는 길에 피자를 테이크아웃해서 들어가서 먹기로 했다.

머시룸, 슈림프 조각피자 9.6유로.

​과일, 치즈 7.95유로.

​그렇게 점심을 먹고 나니 슬슬 졸리기도 하고
체력 보충을 위해 낮잠을 1~2시간 자고,
석양을 보기 위해 핀치오 언덕으로 출발!!

저 앞으로 보이는 쌍둥이 성당.
완전히 똑같은 건축 구조는 아니라고 하는데,
그냥 보기에는 정말 쌍둥이처럼 똑같아 보인다.

핀치오언덕에서 본 포폴로광장

늦잠을 자는 바람에 하마터면 석양을 놓칠뻔했다.
오빠와 내가 발이 빨라서 다행이지,
도착하자마자 해가 뉘엿뉘엿;;

언덕 위에 올라가니 비눗방울 놀이가 한창이었다.
아이 어른 할 것 없이 모두들 즐거워하고,
나 또한 분위기도 좋고 커다란 비눗방울이 예뻐 사진을 찍었다.
열심히 사진을 찍다 보니,
뒤에서 비눗방울을 만들어주시는 분들이 더 열심히 만들어주시는데;;;
왜 그런가 했더니, 뒤에 팁 박스가 보였다.

저렇게 고생하시는데,
팁을 넣어드려야지~

유럽에 와서 항상 빼먹지 않고 보는 석양.
석양은 역시 높은 곳에서 보는 게 최고!!

​적당한 구름들 사이에 해가 지는 모습이 참 아름답다.

​피렌체에서 밀켈란젤로 언덕에서 석양을 본 것도 정말 멋있었지만,
로마에 피치 오 언덕도 참 예쁘다.
좀 더 빨리 와서 즐겼으면 좋았을 것을…
느지막할 때쯤 와서 정말 아쉽다;;

​그래도 비눗방울 덕분에 예쁜 사진 많이 건진 듯,

스페인 광장으로 내려가면서 사 먹은 맥주!!

맥주 2병 8유로.

한밤중인데도 사람이 정말 많았던, 스페인 광장
오드리 헵번이 스페인 계단에 앉아서 젤라또를 먹어서 유명해진 거라는데,
더 이상 이곳에서 젤라또를 먹으면 안된다는~ㅋㅋ

​트리니타 데이 몬티 성당이 뒤로 보이고 정말 많은 계단과 가로등
오순도순 앉아서 수다를 떠는 사람들…
이렇게 로마의 분위기를 느끼며, 잠시 앉아있다가

​다시 다음 장소인 트레비 분수로 가기로 했다.

로마 하면 절대 빼놓을 수 없는 트레비 분수!!
역시나 유명한 곳이라서 그런지 사람이 정말 많다.
낮에도 사람이 많다지만 특별히 야경을 보기 위해 찾는 사람이 많다고 하니,
왜 많은지 알 것도 같다.
하얀 대리석의 분수는 조명을 받아서 마치 신비로운 느낌이라
정말 동전을 던지면 소원을 이뤄줄 것 같은 분위기였다.

​나 역시도 동전을 던지기 위해 분수 가까이에 가서 동전을 던졌는데,
옆에 어느 외국 아저씨가 그렇게 던지면 안 되다며,
아들이 던지는 걸 보여주며, 뒤로 던지라고 알려주셔서,
뒤로 다시 던져 소원을 다시 빌었다.

​알고 보니 첫 번째 동전을 던지면 로마에 다시 올 수 있고,
두 번째 동전을 던지면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다시 돌 수 있고,
세 번째 동전을 던지면 사랑하는 사람과 결별을 하지만 소원이 한 개가 이루어진다는~
나는 그 이유도 모른 체 그 외국 분 덕분에 동전 두 개를 던졌다.
그럼 오빠랑 로마에 다시 오겠군!!

늦은 저녁, 나는 한식을 먹고 싶었지만,
너무 늦어지는 바람에 호텔 근처 레스토랑에서 저녁을 먹었다.

​시원한 생맥주와 이탈리안 피자. 그리고 치킨, 샐러드까지
테라스에 앉아서 먹으니 더 맛있었는데,
여기 직원분인지 사장님인지 너무 웃겨서~ㅋㅋ
강남스타일 노래도 불러주시고,
한국 사람 좋다고, 중국 사람은 싫다면서 재미있는 이야기를 해주셨다;;

​그렇게 즐겁게 저녁을 먹고 들어와 씻고 바로 뻗어버렸다는~
내일은 기대하고 기대하던, 로마에 바티칸 투어하는 날!!

​저녁 피자,치킨,샐러드,맥주 – 41유로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

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.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.

You May Also Like